test111

대한축구협회가 올해 일본과의 친선전 계획이 없다고 재확인했다.

축구협회 관계자는 15일 “일본 언론을 통해 한·일 축구 대표팀 친선전이 열린다는 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지만 올해 일본과 경기를 할 계획이 전혀 없다”고 밝혔다.

일본 언론은 지난 2일에도 오는 9월에 한·일전이 열린다는 보도를 내보냈고, 당시 축구협회는 “9월 A매치 상대를 알아보는 것은 사실이지만 일본과의 평가전에 대해서는 전혀 들은 바 없다”고 답했다.

이런 가운데 일본 스포츠신문인 스포츠닛폰은 15일 “일본 대표팀이 10월 10일 한국과 친선전을 치르기로 내정했다”고 보도하자 축구협회는 또 한 번 “올해에는 일본과 친선전을 치르지 않는다”고 밝혔다.

축구협회 관계자는 “지난 2011년 8월 삿포로 원정으로 한·일전을 치를 당시 양국 축구협회에서 브라질 월드컵 이전에 리턴매치로 한국에서 친선전을 치르기로 구두 약속을 한 바 있었다”며 “하지만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불거진 ‘독도 세리머니’ 때문에 한·일 관계가 냉각돼 흐지부지됐다”고 설명했다.

이어 “지난해 7월 정몽규 회장이 일본축구협회장과 만나 올해 10∼11월에 한·일전을 치르는 방안을 논의했던 것을 일본 언론이 계속 보도하고 있는 것 같다”고 덧붙였다.

그는 특히 “지난해 동아시안컵에서도 한국과 일본이 대결할 때 욱일기가 관중석에 등장해 분위기가 험악해졌다”며 “여러 분위기를 고려할 때 올해 한·일 친선전을 열지 않는 게 낫다는 판단을 내렸다”고 밝혔다.